관련기관 국토교통부 대법원 한국산업인력공단 부동산정보 통합포털 일사편리 부동산연구원 Top
회원전용 sitemap english home
  • 협회안내
  • 협회업무
  • 알림마당
  • 감정평가안내
  • 고충처리센터
  • 추천도우미
  • 보상평가검토
  • 사회공헌사업
  • 회원전용
공정하고 정확한 감정평가로 국가와 경제발전에 이바지 하겠습니다.

협회안내

  • 인사말
  • 협회개요
  • 조직및기구
    • 협회조직
    • 위원회조직
    • 자회조직
    • 회원사현황
  • 찾아오시는길
  • 입회및등록안내
    • 입회안내
    • 감정평가사등록신청
    • 감정평가사설립해산및기타변경
    • 감정평가사(합동)사무소개설및폐업등절차안내
  • 협회로고안내

협회업무

  • 협회주요업무
  • 부동산컨설팅
  • 국제교류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 업계동정
  • 공지사항
  • 감정평가사모집
  • 취업정보
    • 구인정보
    • 구직정보

감정평가안내

  • 회원사검색
  • 감정평가사업무소개
    • 감정평가란
    • 간정평가업무
    • 감정평가제도
    • 의뢰시필요한서류
    • 감정평가사수수료
    • 감정평가수수료속산표
  • 유사감정평가행위 신고센터
  • 자격시험정보

고충처리센터

  • 감정평가상담센터
    • 인사말
    • 상담안내
    • 사이버상담
    • 사이버상담검색
    • 사이버상담신청
    • 나의상담검색
    • 자주하는질문(FAQ)
  • 회원지원단

추천도우미

  • 추천시스템 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 감정평가업자추천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위원회 설치ㆍ운영
    • 위원구성
    • 보상평가 검토의뢰 방법
    • 보상평가 검토시스템 흐름도
    • 보상평가 검토제도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관련법령

  • 질의회신
  • 관련판례
  • 관련법령
Home >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최신부동산뉴스
제 목 '11·3 대책' 이전에 산 분양권도 전매 1회로 제한
글쓴이 한국경제
글정보 Hit : 159, Date : 2017/08/11 15:59

'11·3 대책' 이전에 산 분양권도 전매 1회로 제한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전 거래가 자유로웠던 투기과열지구 내 분양권이 3일 이후에는 한 차례만 전매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잔금을 치르고 입주하려는 실수요자가 아닌 한 분양권을 살 실익이 없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10일 “청약조정대상지역에서 기존에 거래가 가능했던
분양권은 투기과열지구 지정 이후에도 거래가 가능한 것이 아니냐는 문의가 많다”며 “투기과열지구 지정 이전 거래가 가능했던 분양권의 전매 권리를 막지는 못하지만 이 분양권을 사는 사람은 다시 팔 수 없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예를 들면 지난해 8월 서울에서 취득한 분양권언제라도 팔 수 있지만, 이 분양권을 매입한 사람은 다시 전매할 수 없다.



정부는 지난해 11·3 대책을 통해 청약조정대상지역을 지정하면서 서울 강남 4구(강남 서초 송파 강동)는 소유권 이전등기 때까지, 그 밖에 21개 구는 1년6개월간 분양권 전매를 금지했다. 당시엔 강화되는 전매제한 대상을 11. 3 대책 후 입주자모집공고분으로 규정해 그 전에 취득한 서울 분양권은 6개월만 지나면 되팔 수 있었다.


올 6·19 대책으로 서울 전역과 경기 과천, 세종시의
분양권 전매가 입주시까지 전면 금지됐을 때도 입주자모집공고일이 기준이어서 앞서 취득한 분양권은 전매제한 기간이 끝나면 횟수에 관계없이 거래가 가능했다.


그러나 투기과열지구는 지구지정일 이후 취득분부터 전매를 금지하기 때문에 종전에 자유롭게 거래가 가능했던
분양권도 전매 횟수가 1회로 제한되게 된다. 재건축 재개발 등 정비사업 일반분양권도 해당된다.


11·3 대책 전인 지난해 8월 분양한 강남구 개포동 디에이치아너힐즈(개포주공 3단지 재건축) 분양권은 계약 6개월 뒤인 올 3월 말부터 분양권 전매가 자유로웠지만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이달 3일 이후 이 분양권을 산 사람은 입주(2019년 8월 예정) 때까지 분양권을 팔 수 없다.


마찬가지로 11·3 대책 이전 분양한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개포주공 2단지 재건축), 강동구 고덕동 고덕그라시움(고덕주공 2단지 재건축), 마포구 신수동 신촌숲아이파크(신수1구역 재개발), 송파구 가락동 헬리오시티(가락시영 재건축) 등의 분양권 역시 3일부터 1회로 전매가 제한된다.


이미윤 부동산114 책임연구원은 “분양권 매매가 1회로 제한되면 매수자를 찾는 데 제약이 따를 수밖에 없다”며 “입주가 임박한 단지는 입주 후 팔면 돼 영향이 적지만 입주가 1~2년 남은 분양권 거래는 위축될 수밖에 없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