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관 국토교통부 대법원 한국산업인력공단 부동산정보 통합포털 일사편리 부동산연구원 Top
회원전용 sitemap english home
  • 협회안내
  • 협회업무
  • 알림마당
  • 감정평가안내
  • 고충처리센터
  • 추천도우미
  • 보상평가검토
  • 사회공헌사업
  • 회원전용
공정하고 정확한 감정평가로 국가와 경제발전에 이바지 하겠습니다.

협회안내

  • 인사말
  • 협회개요
  • 조직및기구
    • 협회조직
    • 위원회조직
    • 자회조직
    • 회원사현황
  • 찾아오시는길
  • 입회및등록안내
    • 입회안내
    • 감정평가사등록신청
    • 감정평가사설립해산및기타변경
    • 감정평가사(합동)사무소개설및폐업등절차안내
  • 협회로고안내

협회업무

  • 협회주요업무
  • 부동산컨설팅
  • 국제교류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 업계동정
  • 공지사항
  • 감정평가사모집
  • 취업정보
    • 구인정보
    • 구직정보

감정평가안내

  • 회원사검색
  • 감정평가사업무소개
    • 감정평가란
    • 간정평가업무
    • 감정평가제도
    • 의뢰시필요한서류
    • 감정평가사수수료
    • 감정평가수수료속산표
  • 유사감정평가행위 신고센터
  • 자격시험정보

고충처리센터

  • 감정평가상담센터
    • 인사말
    • 상담안내
    • 사이버상담
    • 사이버상담검색
    • 사이버상담신청
    • 나의상담검색
    • 자주하는질문(FAQ)
  • 회원지원단

추천도우미

  • 추천시스템 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 감정평가업자추천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위원회 설치ㆍ운영
    • 위원구성
    • 보상평가 검토의뢰 방법
    • 보상평가 검토시스템 흐름도
    • 보상평가 검토제도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관련법령

  • 질의회신
  • 관련판례
  • 관련법령
Home >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최신부동산뉴스
제 목 ‘8ㆍ2 약발 먹혔나’…4분기 주담대 수요 10년來 최저
글쓴이 헤럴드경제
글정보 Hit : 152, Date : 2017/10/12 16:06

‘8ㆍ2 약발 먹혔나’…4분기 주담대 수요 10년來 최저


한은 대출행태서베이 발표
은행 가계대출
심사 강화 지속



8ㆍ2 부동산 대책과 조만간 발표될 가계부채 종합대책 등의 영향으로 올 4분기 가계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10년 3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위축될 것으로 전망됐다. 가계대출에 대한 은행의 심사도 강화되면서 가계가 은행에서 돈을 빌리기가 갈수록 어려워질 것으로 관측된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지난 3분기 국내은행의 가계 주택담보대출 수요 지수는 -3으로 집계됐다. 작년 2분기 이후 1년 3개월 만에 감소로 전환했다.


4분기 주담대 수요 지수는 -20으로, 감소 폭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지난 2007년 3분기(-22)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사진=헤럴드경제DB]


 [자료=한국은행]



대출수요 지수가 음(-)이면 ‘수요 감소’로 응답한 금융기관의 수가 ‘수요 증가’로 보는 금융기관보다 많다는 의미다.


한은은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8ㆍ2 대책) 시행으로 주택거래 수요가 둔화되면서 주담대 수요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8ㆍ2 대책은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의 주택담보인정비율(LTV)ㆍ총부채상환비율(DTI)을 기존 60%ㆍ50%에서 40%로 강화했다. 이로 인해
대출 한도가 줄어들자 주택거래도 감소했다. 실제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8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만6578건으로 전월 대비 1.9%, 전년동월 대비 1.6% 줄었다.


주담대를 제외한 가계 일반
대출 수요 지수는 전ㆍ월세자금을 중심으로 3분기 0에서 4분기 7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은행의 가계대출 심사는 더욱 깐깐해질 것으로 보인다.


가계 일반대출에 대한 은행의 대출태도 지수 전망치는 4분기 -20을 기록해 3분기(-7)에 비해 강화됐다. 주담대에 대한 대출태도 지수는 3분기 -40, 4분기 -30으로 조사됐다. 가계 일반대출과 주담대에 대한 대출태도는 각각 2015년 3분기, 2015년 4분기부터 마이너스를 지속하며 강화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은행의 가계대출 관리는 8ㆍ2 대책과 이달 중 발표될 가계부채 종합대책 등의 영향으로 강화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가계의 신용위험은 높아질 것으로 우려됐다. 은행들이 밝힌 4분기 가계 신용위험 지수 전망치는 20으로 3분기(23)에 이어 높은 증가 기조를 지속했다. 소득개선이 부진한 상황에서 대출금리 상승에 따른 채무상환부담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4분기 중 비은행금융기관의 대출태도는 신용카드회사를 제외하고 모든 업권에서 3분기보다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상호저축은행(-15→-19), 상호금융조합(-43→-40), 생명보험회사(-20→-17) 등은 8ㆍ2 대책과 비은행권 대출 감독 강화 등의 영향으로 모두 높은 강화 기조가 예상됐다.


반면 신용카드사의 대출태도 지수는 3분기 13, 4분기 19로 상승했다. 신용카드 수수료 우대 가맹점 범위 확대 등에 따른 수익성 악화에 대응하기 위해 카드론을 중심으로 카드사의 대출영업이 확대될 것이란 관측이다. 카드사가 취급한 카드론 잔액은 지난 6월말 현재 27조원 수준이다.


한편 이번 서베이는 지난 8월 25일∼9월 12일 국내 은행 및 2금융권 199개 금융기관의 여신업무 총괄 담당 책임자를 대상으로 전자ㆍ우편 설문조사 방식으로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