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관 국토교통부 대법원 복지,보조금부정신고 한국산업인력공단 부동산정보 통합포털 일사편리 부동산연구원 Top
회원전용 sitemap english home
  • 협회안내
  • 협회업무
  • 알림마당
  • 감정평가안내
  • 고충처리센터
  • 추천도우미
  • 보상평가검토
  • 사회공헌사업
  • 회원전용
공정하고 정확한 감정평가로 국가와 경제발전에 이바지 하겠습니다.

협회안내

  • 인사말
  • 협회개요
  • 조직및기구
    • 협회조직
    • 위원회조직
    • 자회조직
    • 회원사현황
  • 찾아오시는길
  • 입회및등록안내
    • 입회안내
    • 감정평가사등록신청
    • 감정평가사설립해산및기타변경
    • 감정평가사(합동)사무소개설및폐업등절차안내
  • 협회로고안내

협회업무

  • 협회주요업무
  • 부동산컨설팅
  • 국제교류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 업계동정
  • 공지사항
  • 감정평가사모집
  • 취업정보
    • 구인정보
    • 구직정보

감정평가안내

  • 회원사검색
  • 감정평가사업무소개
    • 감정평가란
    • 간정평가업무
    • 감정평가제도
    • 의뢰시필요한서류
    • 감정평가수수료속산표
  • 유사감정평가행위 신고센터
  • 자격시험정보

고충처리센터

  • 감정평가상담센터
    • 인사말
    • 상담안내
    • 사이버상담
    • 사이버상담검색
    • 사이버상담신청
    • 나의상담검색
    • 자주하는질문(FAQ)
  • 회원지원단

추천도우미

  • 추천시스템 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 감정평가업자추천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위원회 설치ㆍ운영
    • 위원구성
    • 보상평가 검토의뢰 방법
    • 보상평가 검토시스템 흐름도
    • 보상평가 검토제도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관련법령

  • 질의회신
  • 관련판례
  • 관련법령
Home >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최신부동산뉴스
제 목 분양시장 연초부터 양극화…지방, 공급 물량 '뚝
글쓴이 이데일리
글정보 Hit : 134, Date : 2018/01/11 16:26

분양시장 연초부터 양극화…지방, 공급 물량 '뚝


지방 분양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올해 공급 물량도 확 줄어든다. 서울과 달리 지방 주택경기가 위축된 데다 분양권 전매 제한 강화 등으로 미분양물량이 늘어나자 주택업체들이 분양 속도 조절에 들어갔다는 분석이 많다.


11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일반분양은 3만5387가구로 작년 1분기 1만2340가구에 비해 2만3047가구 많은 수준이다. 반면 부산·대구·광주·대전·울산 등 5개 광역시에서 일반분양되는 물량은 5607가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7116가구에 비해 21.2% 줄어든 것이다.


지방 중에서도 부산과 대구에서는 공급이 어느 정도 이뤄질 전망이다. 부산 분양 물량은 4205가구로 전년 동기 대비 1156가구 늘고, 대구에서도 597가구로 작년 1분기 156가구에 비해 세배 이상 증가한다. 그러나 대전에서는 805가구로 1년 전 866가구에 비해 줄고 광주와 울산에서는 아직 이렇다 할 분양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수도권에서는 서울 강남구 개포주공 8단지 재건축을 비롯해 과천이나 하남 등지에서 작년 하반기 예정됐던 분양이 올해로 연기되면서 자연스럽게 분양 물량이 늘었다. 여기에 경기도 내 2기 신도시와 택지지구 분양 물량도 더해졌다.


지방 5개 광역시에서는 지난해 11월10일 민간택지 전매 제한 시행 이후 일부 지역에서 미분양이 증가하면서 분양시장도 눈치 보기에 나선 상황이다. 작년 8·2 부동산 대책으로 지방 민간택지에도 일정 기간 분양권 전매를 제한하는 주택법 개정안이 시행됐다. 최소 6개월 분양권 전매가 금지되고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 주거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1년 6개월부터 입주 때까지 전매가 금지된다. 부산의 경우 해운대·연제·동래·수영·남·부산진구 등 6곳에 대해서는 ‘소유권 이전등기일’, 기장군에 대해서는 6개월로 전매 제한 기간을 설정했다.


대구에서는 수성구에서 전매가 금지됐고 그외 7개 구군과 광주·대전·울산에서는 6개월 전매 제한이 걸렸다.


이에 따라 부산 미분양 물량은 9월 720가구, 10월 1473가구, 11월 1593가구 등으로 늘었다. 대전에서도 9월 945가구에서 11월에는 1062가구로 증가했다. 광주 미분양도 796가구로 9월 대비 3.5% 늘었다.


그나마 작년 청약 호조를 보였던 부산에서는 3월 북구 만덕동에서 e편한세상 2120가구, 2월 영도구 봉래동에 ‘에일린의뜰’ 1216가구 등 대단지 아파트 분양이 예정돼 있어 공급 물량이 늘어날 전망이다. 대구에서도 달성군 국가산단에서 반도유보라 2차 527가구를 분양한다. 그러나 대전과 광주, 울산에서는 분양 속도 조절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현재 지방광역시는 전매 제한 강화를 비롯해 입주 증가 등으로 분위기가 예년만 못한 상황”이라며 “수요자들의 적극성도 떨어져 지역별로 선호하는 입지 위주로 선별된 청약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