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관 국토교통부 대법원 복지,보조금부정신고 한국산업인력공단 부동산정보 통합포털 일사편리 부동산연구원 Top
회원전용 sitemap english home
  • 협회안내
  • 협회업무
  • 알림마당
  • 감정평가안내
  • 고충처리센터
  • 추천도우미
  • 보상평가검토
  • 사회공헌사업
  • 회원전용
공정하고 정확한 감정평가로 국가와 경제발전에 이바지 하겠습니다.

협회안내

  • 인사말
  • 협회개요
  • 조직및기구
    • 협회조직
    • 위원회조직
    • 자회조직
    • 회원사현황
  • 찾아오시는길
  • 입회및등록안내
    • 입회안내
    • 감정평가사등록신청
    • 감정평가사설립해산및기타변경
    • 감정평가사(합동)사무소개설및폐업등절차안내
  • 협회로고안내

협회업무

  • 협회주요업무
  • 부동산컨설팅
  • 국제교류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 업계동정
  • 공지사항
  • 감정평가사모집
  • 취업정보
    • 구인정보
    • 구직정보

감정평가안내

  • 회원사검색
  • 감정평가사업무소개
    • 감정평가란
    • 간정평가업무
    • 감정평가제도
    • 의뢰시필요한서류
    • 감정평가수수료속산표
  • 유사감정평가행위 신고센터
  • 자격시험정보

고충처리센터

  • 감정평가상담센터
    • 인사말
    • 상담안내
    • 사이버상담
    • 사이버상담검색
    • 사이버상담신청
    • 나의상담검색
    • 자주하는질문(FAQ)
  • 회원지원단

추천도우미

  • 추천시스템 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 감정평가업자추천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위원회 설치ㆍ운영
    • 위원구성
    • 보상평가 검토의뢰 방법
    • 보상평가 검토시스템 흐름도
    • 보상평가 검토제도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관련법령

  • 질의회신
  • 관련판례
  • 관련법령
Home >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최신부동산뉴스
제 목 ‘뉴스테이’ 건설사 혜택 축소...임대주택 대란 오나
글쓴이 헤럴드경제
글정보 Hit : 46, Date : 2018/05/15 14:46

‘뉴스테이’ 건설사 혜택 축소...임대주택 대란 오나


부지가격, 조성원가→감정평가
‘민간사업자’에 특혜 논란 불식
정부 “특별법으로 임대료 통제”
업계 “이익 안나면 참여 못해”


뉴스테이’에서 이름을 바꾼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용지가 앞으로 감정평가액으로 공급된다. 그간 조성원가 수준에 공급돼 임대사업자에게 과도한 혜택을 줬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전날 이런 내용의 토지가격 체계를 조정한 택지개발업무처리지침 일부개정령안을 행정예고했다고 밝혔다.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은 최대 8년간 거주가 보장되고 임대료 인상폭이 연 5% 이내로 제한되는 기업형 임대주택이다. 박근혜 정부가 전셋값 폭등을 막고자 도입했다.



인천 도화지구 기업형 임대주택 공사 모습. [헤럴드경제DB]


공급 주체를 영리 목적의 기업으로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혜택을 부여했었다. 이때문에 건설사 이익률에 대한 지적은 꾸준했다.


참여연대가 최근 발표한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정책의 문제점과 개선방향’ 보고서를 보면 문재인 정부의 첫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인 서울시 구로구 ‘센트레빌 레우스’ 사업 시행자의 영업이익률은 26.3%에 달했다. 일반 아파트 시행자의 평균 이익률(10%)의 두 배를 웃도는 수치다.


정부는 뉴스테이 명칭을 바꾸고 공공성 강화로 방향을 전환했다. 7월 17일 시행하는 민간임대주택특별법이 발판이다.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의 과도하게 높은 이익률을 막아 기업 특혜 논란을 잠재우려는 전략으로 읽힌다.


이번 택지개발업무지침 손질도 같은 맥락이다. 개정령안에 따르면 앞으로 85㎡ 초과 149㎡ 이하 임대주택 용지는 전국 어디에서나 감정평가액으로 정해진다. 분양주택과 단독주택건설용지(점포 겸용 단독주택건설용지 제외)도 마찬가지다.


조성원가 이하에 공급됐던 60㎡ 이하 임대주택 용지는 수도권과 광역시가 각각 85%, 80%에서 60%로 조정됐다. 60㎡ 초과 85㎡ 이하 임대주택 용지는 수도권이 100%에서 85%로, 광역시가 90%에서 70%로 공급된다.


정부는 새로운 민간임대주택특별법으로 임대료 상승을 막겠다는 방침이지만, 수요자의 부담이 줄어들지는 미지수다. 공공만으로 임대주택 물량을 확보하기 어려워 민간의 참여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건설사의 참여가 저조하면 공공지원민간임대 정책의 근간이 흔들릴 수 있다.


양지영 R&C연구소장은 “공공임대주택용지는 조성원가 이하로 공급되는 반면 민간임대주택용지를 감정평가액으로 정하면 땅값이 올라 임대료 상승 압박이 클 것”이라며 “주택사업 수익률이 땅값에서 좌우되는 점을 고려하면 건설사들의 수익성 고민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8년의 임대기간 동안 자금 회수가 어려운 데다 적정 임대료를 책정하지 못하면 기업의 참여율은 현저히 낮아질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