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관 국토교통부 대법원 복지,보조금부정신고 한국산업인력공단 부동산정보 통합포털 일사편리 부동산연구원 Top
회원전용 sitemap english home
  • 협회안내
  • 협회업무
  • 알림마당
  • 감정평가안내
  • 고충처리센터
  • 추천도우미
  • 보상평가검토
  • 사회공헌사업
  • 회원전용
공정하고 정확한 감정평가로 국가와 경제발전에 이바지 하겠습니다.

협회안내

  • 인사말
  • 협회개요
  • 조직및기구
    • 협회조직
    • 위원회조직
    • 자회조직
    • 회원사현황
  • 찾아오시는길
  • 입회및등록안내
    • 입회안내
    • 감정평가사등록신청
    • 감정평가사설립해산및기타변경
    • 감정평가사(합동)사무소개설및폐업등절차안내
  • 협회로고안내

협회업무

  • 협회주요업무
  • 부동산컨설팅
  • 국제교류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 업계동정
  • 공지사항
  • 감정평가사모집
  • 취업정보
    • 구인정보

감정평가안내

  • 회원사검색
  • 감정평가사업무소개
    • 감정평가란
    • 간정평가업무
    • 감정평가제도
    • 의뢰시필요한서류
    • 감정평가수수료속산표
  • 유사감정평가행위 신고센터
  • 자격시험정보

고충처리센터

  • 감정평가상담센터
    • 인사말
    • 상담안내
    • 사이버상담
    • 사이버상담검색
    • 사이버상담신청
    • 나의상담검색
    • 자주하는질문(FAQ)
  • 회원지원단

추천도우미

  • 추천시스템 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 감정평가업자추천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위원회 설치ㆍ운영
    • 위원구성
    • 보상평가 검토의뢰 방법
    • 보상평가 검토시스템 흐름도
    • 보상평가 검토제도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관련법령

  • 질의회신
  • 관련판례
  • 관련법령
Home >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최신부동산뉴스
제 목 집 가져본 신혼 '특공 제외'…집 가진 부모 '가점 제외'
글쓴이 노컷뉴스
글정보 Hit : 72, Date : 2018/10/11 15:40

집 가져본 신혼 '특공 제외'…집 가진 부모 '가점 제외'



앞으로 투기지역 등 규제지역내 추첨제 대상 주택의 75% 이상은 무주택자에게, 나머지도 무주택자와 1주택 실수요자에게 우선 공급된다. 또 분양권이나 입주권을 가진 사람도 '유주택자'로 간주된다.


국토교통부는 11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일부개정안을 12일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9·13대책의 후속 조치다.


개정안은 먼저 분양권·입주권을 최초 공급받아 계약을 맺은 날 또는 해당 분양권 등을 매수해 잔금을 완납하는 날부터 '주택 소유'로 간주하도록 했다. 지금까지는 소유권 이전 등기시부터 유주택자로 삼아왔다.


이번 방침은 주택공급규칙 시행일 이후 계약 또는 취득한 분양권 등부터 적용된다. 다만 미분양 분양권을 최초 계약한 경우는 예외 적용된다.


추첨제 공급 방식도 무주택자 위주로 바뀐다. 지금은 유주택자도 1순위로 청약할 수 있고 주택 소유 여부에 상관 없이 동등한 기회를 제공 받았다.


하지만 개정안은 추첨제 대상 주택의 75% 이상을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하도록 했다. 잔여 주택도 무주택자를 비롯, 기존 주택을 입주가능일부터 6개월 안에 처분하는 조건으로 1주택 실수요자에게 우선 공급된다. 이후 남는 주택이 있을 때만 유주택자 몫이 된다.


1주택 실수요자가 6개월 안에 처분 조건을 이행하지 않았을 경우엔 공급계약이 취소되고, 5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물게 된다. 불가피한 사유가 없는데도 처분을 하지 않았을 때는 3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원 이하 벌금을 내게 된다.


미계약분이나 미분양분 주택 공급 방식도 바뀐다. 지금까지는 등록된 관심고객을 대상으로 선착순 또는 일정 시점에 모이게 해 추첨했지만, 앞으로는 청약 시스템을 통해 사전 공급 신청 접수를 허용하기로 했다.


개정안은 또 신혼부부·다자녀가구 등 민영주택 특별공급시 세대원의 배우자에게도 청약자격을 부여했다. 지금까지는 세대주 또는 세대원이 아닌 세대원의 배우자는 신청할 수 없었지만, 앞으로는 세대주의 사위나 며느리도 세대원 자격을 갖게 된다.


반면에 신혼부부이더라도 신혼기간 중에 주택을 소유한 적이 있으면 앞으로는 특별공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금까진 입주자 모집공고일 기준으로 무주택 세대 구성원이면 특별공급 자격을 주어왔다.


개정안은 또 주택을 가진 60세 이상 직계존속은 부양가족 가점에서 제외시켰다. 일명 '금수저' 자녀가 부모 집에 같이 살면서 부양가족 점수를 쌓는 모순을 없애는 차원에서다.


아울러 앞으로는 공급계약서에 전매행위 제한 기간이나 기존 주택 처분조건 미이행시 처분 사항 등을 반드시 표시하도록 했다. 이번 개정안은 관계기관 협의와 법제처 심사 등을 거쳐 다음달말쯤 공포·시행될 예정이다.